블로그 이미지
시워나게

카테고리

Thoughts About Things (46)
세상 돌아가는 일 (12)
일상다반사 (4)
내가 생각하기에는 (19)
잡식성 리뷰 (4)
서평 (6)
Total41,200
Today0
Yesterday3

'돼지의 왕'으로 유명한 연상호 감독의 '창'을 보았습니다.

영화는 아니고, 애니메이션입니다.


연상호 감독의 제품은 보고 나면, 항상 불쾌합니다.

김기덕 감독의 영화도 보고 나면 찝찝하고 불쾌한 느낌에 가슴이 답답한데

연상호 감독의 작품도 김기덕 감독 작품만큼이나 불쾌하고 찝찝한 느낌이 듭니다.


'창'은 군대 이야기입니다. 30분이 채 되지 않는 짧은 이야기입니다.

스토리는 이렇습니다. 


군생활을 FM으로 하는 주인공이 있습니다. 주인공(정철민)은 분대장 겸 분대 왕고입니다.

주인공 분대 생활관은 부대 막사 구석에 위치해 있습니다. 생활관 문은 '창' 없습니다.

분대에 신병이 옵니다. 이 신병은 흔히 말하는 고문관입니다.

훈련이 있던 어느 날, 주인공 분대가 나가 있던 훈련지로 사단장이 옵니다.

사단장이 군장을 검사하던 중, 고문관 신병의 군장 속이 비어 있는 것을 알게 됩니다.

고참들은 다 군장을 제대로 챙겨왔는데 막내가 꾀를 부리다 사단장에게 걸린 것이지요.

부대로 돌아와 주인공은 신병에게 폭행을 가합니다. 그리고 그 날 밤, 신병은 화장실에서 커터칼로 손목을 긋습니다.

자살 미수. 피도 얼마 나지 않을 정도였습니다. 자살 소동을 알게 된 대대장은 주인공을 영창에 보냅니다.

자살미수 사건을 조사한 결과, 부대에선 생활관에 '창'이 없어 통제가 안 돼 벌어진 일이라며 생활관에 '창'을 만듭니다.

그렇게, 주인공의 군생활은 끝납니다.

제대하는 날, 주인공은 신병에게 묻습니다. '너 지금 편하냐?'

신병은 울면서 소리칩니다. '~병장님하고 있을 때보다 편합니다.'


연상호 감독은 인터뷰에서 '창'이 본인의 이야기라고 밝혔습니다.

자신이 극 중 주인공의 입장으로 겪었던 경험을 이야기로 만들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연상호 감독의 그 이야기가 저의 군생활을 떠오르게 합니다. 


고문관, 폭력, 자살. 저의 군생활에도 똑같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고문관이었던 신병, 그 신병에 대한 갈굼과 은밀한 폭력, 그리고 신병의 자살.

다만 저의 이야기속에선 자살미수가 아니라 자살이었습니다.


군입대 한 지, 5개월 즈음. 이등병 노릇에 조금 익숙해진 그 때 즈음, 후임병이 들어왔습니다.

그리고 그 후임병은, 흔히 말하는 고문관이었습니다. 선임들의 갈굼이 시작되었습니다.

잘못이 없어도 혼나는 게 이등병인데, 고문관에게야 오죽하랴. 

고문관 신병은 저의 부사수였습니다. 나름 빠릿빠릿하다고 인정받던 이등병이 고문관 후임병으로 인해 함께 갈굼을 받습니다.

나 하나 살기도 힘든데 왜 저 놈은 나까지 힘들게 하나. 그 아이가 너무 미웠습니다.

차마 욕을 하거나 때리지는 못했습니다. 하지만 신병에 대한 폭언과 폭행에는 눈을 감았습니다.

엄밀하게 말하자면, 저는 직접 그 신병이 폭행을 당하는 장면은 본 적이 없습니다. 하지만, 당연히 있었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저는 그저 저 폭행이, 저 아이로 인해 저에게까지 닥쳐오지 않기를 바랄 뿐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신병은 자살했습니다. 

저는 그 신병의 자살현장을 처음으로 발견했습니다. 자살한 병사의 사수이자 최초 발견자!

부대의 간부들은 처음엔 저를 위로했습니다. 놀랬지, 사람 잘못 만나 네가 고생이 많구나...

그런데 부대 징계위원회의 선고는 영창 10일. 부대장님께서 자애롭게도 7일로 깍아주었습니다. 

사건의 책임자는 분대장이나 중대장, 소대장이 아니라, 자살병사의 3개월 선임인 이등병 5개월차인 저였습니다.

한 마디 말도 할 수 없이 헌병대로 실려 갔습니다. 헌병대서 만난 법무관은  과한 것 같다며 저를 돌려보냈습니다.

그리고 제겐 1년 6개월의 군생활이 남아 있었습니다.


애니메이션 속에서 주인공은 고문관 병사에게 분노합니다. 제대하는 날까지, 엔딩장면에서까지 주인공은 고문관을 증오합니다.

저는 아니었습니다. 죄책감, 자괴감, 창피함, 두려움, 뭐 이런 감정들이었습니다.

차이가 뭘까요. 자살미수였느냐, 자살이었느냐일까요? 주인공과 저의 성격차이일까요? 잘 모르겠습니다.

작품 속에서, 주인공은 끝까지 본인의 폭행이 잘못이나 죄라고 생각하는 모습을 보여주지 않습니다. 

고문관은 맞을 만 했고, 고문관은 돼도 않는 자살미수로 여러 사람 군생활을 꼬이게 만든 놈이었으니까.

폭행에 눈을 감았던 저는, 군생활이 끝나는 날까지 그 죽음은 내 책임이라며 자책했습니다.

그 신병으로 인해 군생활이 꼬였지만, 군생활만이 아니라 제게 깊은 트라우마를 남겼지만 그 신병에 대한 원망은 생기지 않습니다.


'창'의 주인공 정철민과 나는 뭐가 다른 걸까. 잘 모르겠습니다. 

군대와 폭력에 대한 추억을 다시금 떠올리며 답답해지기만 할 뿐입니다. 



Posted by 눈감기 시워나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6.16 07:42 g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성이 착한분. 여린분 같아요.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